“리프레시하기 위해 부산”… 굳이 이렇게 말해야 할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간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이 대표의 ‘잠행’에 대해 윤 후보는 이렇게 언급했다. “리프레시하기 위해 부산에 간 것 같다.” 윤석열 후보는 며칠이 지나 다시 “어느 정도 본인도 리프레시를 했으면 (한다). 저도 막 무리하게 압박하듯 할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다. 사실 ‘리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