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한 레퍼토리? 잘못 쓰이고 있는 말입니다

장애인권 침해 레퍼토리 반복되는 현실 ‘영입 쇼’가 선거철 단골 레퍼토리이긴 하다. 너무 익숙한 주장이다. 마린 르펜이 입이 닳도록 반복하는 이야기이고, 도널드 트럼프나 나이젤 패러지(영국의 극우 정치인)의 단골 레퍼토리다. ‘레퍼토리’도 우리가 일상적으로 자주 사용하는 말이다. 이 ‘레퍼토리’라는 말은 “뻔한 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