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보는 한국의 대미·대중외교… 안전문제에 집중

한미동맹에 근거하여 미국과의 안보협력을 우선으로 하면서, 경제적으로는 중국과의 관계를 중시한다는 이분법적 사고의 ‘안미경중’이라는 외교정책은 이미 유효기한이 지났다고 한국과 일본의 전문가들은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복잡한 국제사회에서 얽히고 설킨 국제관계와 경제문제가 무 자르듯이 나뉠 수는 없다. 그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