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강제징용’ 사도광산 추천 방향으로 재조율 중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 조선인을 강제징용했던 사도(佐渡)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을 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교도통신>에 따르면 28일 일본 정부 관계자는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것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라며 “내년에 세계유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