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사, 문 대통령 설 선물 거부 “독도 그림 있어”

주한 일본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설날 선물에 독도가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항의하며 반송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21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문 대통령이 보낸 설날 선물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그림이 있어 돌려보내고 강하게 항의했다”라고 밝혔다.일본 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