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사도광산 세계유산 보류 방향… 한국 반발에 어렵다 판단”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구상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 설명을 근거로 20일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사도 광산을 세계 유산으로 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