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사도 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반대 확산”

일본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이었던 사도(佐渡)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 서울흥사단이 성명을 내고 ‘이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사도 광산은 일본 니가타현 사도(佐渡)시에 있는 광산으로 에도 시대부터 금광으로 유명한 광산이다. 태평양전쟁이 터지자 일본이 1141명의 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