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명 사망’ 난민보트 침몰에 영-프 ‘네 탓’ 공방

영국과 프랑스 사이의 영불해협을 건너려던 난민 보트가 침몰해 최소 27명이 숨지는 참사를 두고 양국이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다.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각)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간 밀입국을 막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