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6 진통 끝 합의… 석탄발전 ‘중단’서 ‘감축’ 후퇴

세계 각국이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석탄 및 화석연료를 줄여나가기로 합의했다.영국 글래스고에서 13일(현지시각) 폐막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약 200개 참가국은 내년 말까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다시 점검 및 강화하는 ‘글래스고 기후 조약’을 채택했다.이 조약에 따르면 국가 간 탄소배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