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ience= 과학”, 과연 타당한 말일까요?

물리학은 물리 분야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그리고 사회학은 사회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그렇다면 ‘과학’은 무엇을 연구하는 학문인가? ‘과학’의 한자는 科學인데, 그렇다면 ‘과학’이란 ‘科’를 연구하는 학문이라는 말인가? 도무지 성립되지 않는 말이다. 사이언스(science)라고 하면 우리는 당연히 자연과학으로서의 ‘과학’… 기사 더보기

일본 신사에 남은 명성황후 시해 ‘히젠도’, 환수해야

‘순국 선열의 날’은 대한민국 법정기념일 중 하루다. 대한민국임시의정원은 순국 선열의 위대한 독립투혼과 위훈을 기리고 그 뜨거운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기 위해 매년 11월 17일을 기념하기로 했다. 그때가 1939년이었다.1939년 11월 17일보다 앞선 해인 1938년 11월 17일에 국권회복을 위해 싸우다가 돌아가신 분… 기사 더보기

미 유력지가 극우 기고문 삭제하고 호사카 교수 글 올렸다

미국의 유력 외교전문지 이 위안부 문제 관련 한국의 극우논객이 쓴 글을 삭제하고 대신 한일문제 전문가의 기고를 게재했다. 은 18일자 인터넷판 기사에 한일문제 전문가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가 쓴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는 왜 실패했나(Why Did the 2015 Japan-Korea ‘C… 기사 더보기

“메일 주소 알려 주세요”라고 말하면 안 되는 이유

‘메일’은 이제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그야말로 없어서는 안 될 매우 요긴한 수단이 되었다. 우리는 매일 같이 메일을 서로 주고받으며 연락하고 소통하고 있다. 그리고 “메일로 연락 주세요”, “메일 보낼께”라는 말을 아예 끼고 산다. 그래서 쉽게 상대방에게 “메일 주소 알려주세요”라고 말을 하게 된다. 하지만 영미권에서… 기사 더보기

“미얀마 반독재 시위-무장 저항은 젊은 세대가 주도”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미얀마에서 시민들이 횃불을 들고 ‘군사독재 타도’를 외치고, 청소년들은 ‘체포 청소년 즉각 석방’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며, 곳곳에서 전투가 벌어지는 속에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미얀마 쿠데타 이후부터 줄곧 현지 상황을 분석해 오고 있는 이철승 경남이주민센터… 기사 더보기

증상: 탈수·일사병, 진단명: 기후변화… “다가오는 재앙”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지난 10월 31일 개막했던 제 26차 유엔 기후변화 협약 당사국 총회(COP26)가 지난 11월 12일 막을 내렸다. 그 총회 기간에 캐나다의 한 의사 이야기가 세계 여러 나라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카일 메리트라는 의사가 호흡 문제를 겪는 여성에게 ‘기후변화’ 때문이라는 진단을 내렸으며, 이러… 기사 더보기

미국 모든 성인에 화이자·모더나 백신 ‘부스터샷’ 승인

미국이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 대상을 모든 성인으로 확대했다.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내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 대한 화이자와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을 승인했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이를 권고했다.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기 요… 기사 더보기

‘스태미너’, 오해받고 있는 말입니다

이날 팽현숙은 장어구이부터 추어튀김, 그리고 연잎 쌈밥까지 스태미너에 좋은 음식들을 총출동 시키며 최양락을 위해 한 상 가득 요리를 준비했다. 홍윤화는 “부추 먹고 부추기자. 스태미나에 마늘이 좋다지?”라고 말하며 웃었고, 이은형은 “마늘을 3톤 넣도록”이라고 응수했다. 그러자 붐은 “누구를 위한 음식인지. 아내… 기사 더보기

‘전국 재봉쇄’ 오스트리아… ‘3만명 운집’ 반대 시위

오스트리아 정부가 최근 급증하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전국적인 봉쇄를 결정하자 대규모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각)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수만 명이 모여 정부의 방역 강화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시위대는 빈 도심의 헬덴플라츠 광… 기사 더보기